홈케어서비스 소개

상담 게시판 서비스 신청 관리사지원


Necessity

산후조리 필요성 산후우울증 산후풍 계절별 산후조리


산후조리하기에 이 계절만큼 좋은 계절은 없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산모는 출산으로 인하여 임신 예전의 건강하고 젊었던 몸으로 획복하게 자신의 몸을 살펴야 합니다.

봄, 가을철에도 산모에게 찬 바람을 쐬게 하면 안됩니다. 봄, 가을에는 아침 기온이 특히 차므로 이 점에 유의합니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계절이라고 해서 가볍게 옷을 입으면 곤란합니다.

반드시 긴 팔 옷을 여러 겹 겹쳐 입어 몸을 따뜻하게 하고 찬 바람이 뼈 속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산모가 있는 방은 따뜻하게 해야하지만, 너무 후덥지근하다고 생각되면 온도를 낮추고 땀 흡수가 잘 되는 얇은 이불을 여러겹으로 덮는것이 좋습니다.


여름 산모의 불만은 뭐니뭐니해도 씻을 수 없다는 점입니다. 덥고 힘들지만 따뜻한 물에 간단하게 자주 씻는것이 좋습니다. 출산후 3-4일동안은 옷을 자주 갈아입어 깨끗하게 합니다. 땀이 너무 많이 나면 수건에 뜨거운 물을 적셔 몸을 닦습니다.

특히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나는데, 더운 방에서 땀을 흘리면 오로 등의 분비물이 섞여서 냄새를 풍길 뿐만 아니라, 회음 절개 부위가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깨끗이 처리해 줘야 합니다. 게다가 땀을 너무 많이 흘려 땀띠가 날 수 있으므로 실내 공기를 상쾌하게 유지합니다.

출산후 3주일까지는 반팔 소매옷보다는 얇은 긴소매의 옷을 입도록 하고, 흡습성이 좋은 면소재가 좋습니다. 산후 1주일까지는 냉기가 발바닥으로 전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양말을 꼭 신습니다. 그 이후에는 너무 덥거나 불편하면 벗어도 좋지만 맨 발로 찬 바닥을 디디지 말고 슬리퍼를 신습니다.

출산 후에는 치아, 관절, 위가 약해져 있어, 찬 음식을 먹으면 이가 시리고, 관절이 아프며, 소화를 제대로 못 시킵니다. 게다가 몸을 차게 하면 자궁 안 노폐물을 배출하는 작용도 더뎌지게 되므로 찬 물, 찬 음료, 찬 음식은 피합니다. 음료수는 미지근한 상태로 먹고 냉장고의 음식은 꺼내두었다가 찬기가 가신 다음에 먹도록 합니다.

어느 계절을 막론하고 찬바람을 직접 쐬지 않는 것이 산후조리의 포커스입니다. 그러므로 선풍기, 에어컨은 직접 쐬지 말아야 하고, 문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도 직접 쐬지 않도록 합니다. 여름이니 만큼 산모도 더위에 힘들어 합니다. 너무 더울 때면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 공기를 시원하게 해 주되, 산모 몸에 바람이 직접 닿지 않도록 합니다.


겨울철에 출산을 하게 되면 뭐니뭐니해도 추위가 문제입니다. 병원에서 퇴원하기 전에 목덜미와 손에 찬 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완전무장하고 나오도록 합니다. 집에서는 산모를 맞이하기 위해 여러가지 준비를 해야겠지만, 다음과 같은 것을 미리 살펴서 준비해 놓도록 합니다.

산모가 있을 방 뿐만 아니라 집 전체의 공기를 훈훈하게 덥혀놓습니다. 문이나 창문 틈으로 찬 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문풍지 등으로 막아놓습니다. 수건 등을 여러 장 빨아 널어 놓습니다. 가습기 등을 이용해 습도를 60-65%로 유지합니다.

출산 후 3-4일이 지나면 샤워가 가능한데 겨울철이니 만큼 체온 유지에 주의해야 합니다. 샤워가 끝난 후에는 한기가 느껴지지 않도록 실내 온도를 미리 약간 높여줍니다. 산모의 체온을 보존하려면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실내에서도 양말을 꼭 신도록 하고 아랫도리를 따뜻하게 입습니다.



Copyright 2007ⓒ Sanmohomecare.com.All rights reserved.